삼충단
삼충단의 지정번호, 명칭, 일자, 시대, 소재지, 관리자의 정보를 제공합니다.
지정번호 지정명칭 지정일자 시대 소재지 관리자
제9호 삼충단 1986.4.28 조선 삼육사로 577번길 167 성균관유도회 동두천지부
  • 호패비 : 높이 67㎝, 폭 28㎝, 두께 10㎝
  • 규모 : 정면 9.6m, 측면 7.2m

삼충단은 1453년(단종1)부터 1456년(세조2)까지 수양대군의 왕위찬탈에 항거하며 단종의 복위에 가담했던 민신(閔伸)·조극관(趙克寬)·김문기(金文起) 등 세 충신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932년 9월 김문기의 후손 김항권이 양주 유림의 협조를 얻어 호패비(號牌碑)를 세우고 해마다 춘추로 종정일을 택해 제사를 지내는 곳이다.

민신(?∼1453) 선생의 호는 둔암(遯菴), 본관은 여흥(驪興)이다. 문종 때 병조판서와 이조판서를 역임했다. 단종 원년 계유정난 때 현능(顯陵) 비역(碑役)을 감독하던 중 김종서의 일파라 하여 비역소(碑役所)에서 참살 당했다. 정조 때 복관되고 시호는 충정(忠貞)이다.

김문기(?∼1456) 선생의 자는 여공(汝恭), 호는 백촌(百村), 본관은 금령(金寧)이다. 1426년(세종8) 식년문과에 급제한 뒤 검열(檢閱)·정언(正言)·함길도관찰사를 거쳐 이조판서에 이르렀다. 1456년(세조2) 단종 복위운동에 가담했다가 처형되었는데 영조 때에 가서 복관(復官)되었고, 시호는 충의(忠毅)이다.

조극관(?∼1453) 선생의 본관은 양주이다.1414년(태종14) 문과에 급제한 뒤 1441년(세종23) 우승지, 평안도관찰사를 거쳐 1451년(문종1) 동지중추부사·대사헌·우참찬을 지냈다. 단종 원년 이조판서가 되었으나 1453년 계유정란 때 김종서의 일파로 몰려 격살(擊殺)되었다.

한편 파주시 법원읍 동문2리 산725번지에도 이들 민신, 김문기, 조극관과 황보인, 김종서, 정분을 단종의 절육신으로 모시고 있는 월계단이 있다.